사랑방
        방명록
        새소식
        자유게시판
        모임/음악

      이메일 전달

HOME > 사랑방 > 새소식
        새소식

닉네임
makwangsoo
[작성일 : 2013-06-16 10:28:59 ]  
제 목
마광수 소설 <2013 즐거운 사라> 출간

마광수 소설 <2013 즐거운 사라> 출간 (책읽는귀족 刊)

2013년 대한민국, 문학적 표현의 자유는 어디에 있는가 -‘창조 경제’에 앞서 예술에도 창조성을 되돌려 주는 선언이 필요하다, 그 선언의 시작은 바로 『즐거운 사라』의 판금 해제!! ◎ 이제 마광수에게 <즐거운 사라>를 돌려 주라! ‘사라’는 마광수의 영원한 ‘뮤즈’였다. 『2013 즐거운 사라』는 이 책의 서(序)에 밝힌 대로 저자가 그동안 발표했던 소설들 중의 인물, 이미지, 페티시, 상황 묘사 등을 ‘재현․ 변주(變 奏)하여 탄생시킨 새로운 작품이다. 마광수는 여전히 21년 전의 ‘『즐거운 사라』외설 사건’에 갇혀 있다. 문화적 후진국인 한국 사회는 한 천재의 문학적 상상력을 실정법의 창살로 감금해왔다. 마광수 교수는 외설 사건의 감옥살이 후유증뿐만 아니라, 『즐거운 사라』필화 사건이 난 지 6년 후에 어렵게 복권이 되 어 (하지만 『즐거운 사라』는 여전히 판금 상태였고, 복권은 되었지만 아직도 전과자 신세 이다) 연세대 교수로 복직한 뒤 2년 후의 재임용 심사에서 탈락시키기 위한 동료 교수들의 배신으로 깊은 심리적 상처를 입었고 우울증에 빠졌다. 이제 사라는 2013년 다시 돌아왔다. 하지만 ‘자체 검열’을 거쳐 19금이 아니다. 역설적으로 2013년 스스로 무장해제한 사라는 현재 21년 동안이나 판금 상태로 있는 『즐거운 사라』의 판매금지에 대한 강한 ‘저항의 의사표시’로 문학적 상상력을 구속했다. ◎ 2013 대한민국은 ‘창조 경제’에 앞서 예술에도 창조성을 되돌려 주라! 2013년 대한민국의 헌법에 보장된 문학적 표현의 자유는 지금 어디에 있는가. 무엇이 구속하 고 있는가. ‘창조 경제’라며 경제에게까지 ‘창조성’의 옷을 입혀 놓은 이 시대에 문학은 왜 아 직도 여전히 창조성을 구속당해야 하는가. 이제 다시 『즐거운 사라』가 세상으로 나올 수 있어야 한다. 『2013 즐거운 사라』가 스스 로 상상력을 구속하며 구차하게 이 세상에 나온 이유는 『즐거운 사라』를 세상 속으로 다시 끌어내기 위한 강렬한 손짓 때문이다. 『즐거운 사라』는 이제는 판금 해제되어야 한다. 2013년 아직도 갇혀 있는 <즐거운 사라>는 대한민국의 문화적 후진성의 일그러진 상징이다. 이제는 그 오명을 깨뜨려야 할 때가 왔다. ‘19금 표시’로 충분한 『즐거운 사라』가 왜 아직도 ‘판금’의 상태로 있어야 하는가. 지금『즐 거운 사라』보다 더한 성적(性的) 상상력도 찬란한 햇빛 속에 고개를 빳빳이 들고 있다. 그 런데 왜 사라는 아직도 우리 곁으로 돌아올 수 없는가. 2013 대한민국은 ‘창조 경제’에 앞서 예술에도 창조성을 되돌려 주어야 한다. 이젠 그 선언을 해야 한다. 그 선언의 시작은 바로 『즐거운 사라』의 판금 해제이다. ◎ 차 례 ○ 서(序) 1. 사치스런 우울 2. 밤이 무서워요 3. 사랑은 빗물 4. 슬픈 삼각관계 5. 가련한 인생 6. 자연(自然) 속에서 7. 절망보다 더 두려운 희망 ○ 사라가 남긴 글 - 빈센트 반 고흐 ○ 마무리 시(詩) - 사라의 법정
[ 새글 | 답변 | 수정 | 삭제 ] [ 목록 ]
[ 총게시물 : 135 | page : 6 ]
[ 정렬조건 : 날짜 | 조회  ]
순번 제목 조회 파일 등록일 닉네임
135   마광수 시집 <마광수 시선> 출간 1077 17/01/26 광마  
134   마광수 에세이 < 인간에 대하여 > 출간 110934 16/04/20 광마  
133   마광수 에세이 <섭세론(涉世論)> 출간 72548 16/03/22 광마  
132   마광수 장편소설 [사랑이라는 환상] 출간 27200 16/01/14 광마  
131   마광수 소설집 < 나만 좋으면 > 출간 42378 15/10/15 광마  
130   마광수 소설집 < 나는 너야 > 출간 38603 15/08/05 광마  
129   마광수 소설집 < 인생은 즐거워 > 출간 17278 15/01/23 광마  
128   마광수 시집 < 천국보다 지옥 > 출간 60541 14/10/17 광마  
127   <마광수의 인문학 비틀기> 출간 31611 14/09/26 광마  
126   마광수 지음 <스물 즈음> 출간 92512 14/06/11 광마  
125   마광수 지음, <행복 철학> 출간 129538 14/04/28 광마  
124   마광수 장편소설 <아라베스크> 출간 59726 14/02/26 광마  
123   마광수 에세이집 <생 각> 출간 63508 14/01/14 광마  
122   <마광수의 유쾌한 소설 읽기> 출간 52331 13/11/01 광마  
121   마광수 시집 [가자 장미여관으로] 개정판 출간... 22570 13/09/02 광마  
120   마광수 지음 <사랑학 개론> 출간 23080 13/08/06 광마  
119   마광수 소설 <2013 즐거운 사라> 출간 345702 13/06/16 광마  
118   마광수 문화비평집 [육체의 민주화 선언] 출간... 53117 13/05/11 광마  
117   마광수 단편소설집 <상상 놀이> 출간 28114 13/05/01 광마  
116   마광수 장편 에세이 <나의 이력서> 출간 20118 13/03/09 광마  
115   마광수 소설 <청 춘> 출간 38020 13/02/08 광마  
114   마광수 시집 [모든 것은 슬프게 간다] 출간 16090 13/01/19 광마  
113   마광수 장편소설 <별것도 아닌 인생이> 출간 8750 12/12/21 광마  
112   마광수 인생론 -- < 멘토를 읽다 > 출간 57794 12/11/01 광마  

1 2 3 4 5 6 [ 새글 | 처음목록 | 목록]  

Copyrightⓒ 2005 by Makwangsoo.com all right reserved  개인정보 취급방침